미술계 소식

울산시립미술관 개관 2주만에 2만명 방문

2022.01.20

기사내용 요약

울산 관광 홍보·원도심 연계 활성화 논의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울산시립미술관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시는 울산시립미술관 개관 후 2주동안 관람객 2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이날 중구 울산시립미술관 편의동에서 미술관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울산시립미술관 개관 평가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는 개관 2주째를 맞아 관람객 2만 명을 돌파한 울산시립미술관의 전반적인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분야별 개선대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는 울산시장 주재로 관련 부서장, 구·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며 특히 지역 미술계의 생생한 여론을 수렴하고자 미술단체 관계자도 함께한다.
 
이날 회의 안건은 ▲시립미술관 연계 울산관광 홍보 방안 ▲교통처리 대책 방안 ▲시립미술관과 원도심 상생발전 방안 등이 모색된다.
 
특히 회화 작품보다 미디어아트 전시가 많아 다소 난해하다는 평가와 미술관의 인력 부족에 따른 방문객 대응 등에 대해서도 논의된다.
 
대책회의 자료에 따르면 울산시는 각종 일자리 지원사업 활용, 자원봉사자 등 인력 보강과 함께 미술관 진입 차선 설치, 인근 문화의 거리 공영주차장 주차 유도 등을 추진한다.
 
또 상반기 중으로 미술관 야외 전시마당, 갤러리 카페 운영 등 시민 친화적 편의공간 조성과 시민대상 미술교육 운영 등 대표 미술관으로서 역할을 강화한다.
 
관광홍보 영상 제작, 시티투어 연계 등을 통한 관광 홍보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울산시립미술관 관계자는 “울산시립미술관은 시민들의 문화 갈증을 해소하고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하기 좋은 지역의 명소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며 “울산 시민의 염원이 담긴 미술관으로서 문화도시 울산을 대표하는 명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앙리 마티스 200여점 작품, 부산에 찾아온다

부르주아 '거미' 518억!...돈 몰린 미술시장 호황 언제까지?

씨킴(CI KIM), 열세 번째 개인전…회화 등 60여점 선보여

영천 최무선과학관 오세요, 특별기획전 ‘곤충과 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