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아트클럽

[박현주 아트클럽] 2040 구매력에 깜짝...해외 갤러리들 서울로 확장세

2022.01.21

기사내용 요약

홍콩 정세 불안, 아시아 미술시장 판 한국으로 이동
독일 쾨닉·유럽 타데우스 로팍 갤러리 서울 지점 개관
베를린 페레스 프로젝트·뉴욕 글래드슨톤·투팜스도 내년 분점
세계적 화랑 페이스· 리만머핀 이태원으로 확장 이전 경쟁
올해 키아프등 아트페어 흥행...내년 프리즈 서울까지 개최 기대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4월 개관한 쾨닉 서울.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MCM 플래그십 스토어 옥상에서 작품들이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2021.04.02.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아시아 미술시장 새 거점은 한국이다"

세계적인 갤러리들이 한국으로 몰려오고 있다.  기존에 미술중심지 였던 홍콩이 정세 불안으로 흔들리면서 아시아 미술시장 판이 한국으로 움직이고 있다.

독일 베를린 유명 갤러리 쾨닉은 지난해 일본 도쿄 분점을 철수하고 서울을 택했다. 지난 4월 서울 청담동 MCM하우스에 '쾨닉 서울'을 개관한 요한 쾨니히 대표는 "한국이 세계 미술 시장에서 강력한 입지를 가지고 있어 갤러리를 오픈하게 됐다"고 했다.

"2019년 처음 한국에 왔었다"는 그는 "삼성미술관 리움,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파라다이스아트스페이스 등 수준 높은 기업 컬렉션에 놀랐다"며 런던에 이어 세번째 분점을 낸 것에 대해 밝혔다. 쾨닉은 비엔날레급 작가 40여명을 거느린 유럽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갤러리다. 패션 브랜드 MCM과 협업한 쾨닉 서울은 옥상에 조각정원을 마련하고 쾨닉 소속 작가들을 적극 소개하고 있다.

쾨닉처럼 이미 서울에 지점 분점을 낸 글로벌 갤러리들도 한국이 올 들어 20~40대 MZ세대 컬렉터들의 구매력이 급증, 새로운 전초기지로 한국을 찾아오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화이트큐브, 독일 에스터 쉬퍼, 스프루스 마거스, 오스트리아 타데우스 로팍 등은 한국인을 현지 디렉터로 서울에 상주시켜 작품 홍보와 판매를 늘리고 있다.

아시아 미술시장 주도권을 잡던 홍콩에서 서울로 방향키를 튼 것은 그림 거래에 관세가 없다는 점이 큰 배경이다.

"서울에서 미술품 양도세는 6000만원 이하 면세이고 조각 및 생존 작가 작품도 양도세가 없어요." 프랑스 파리에 본점을 둔  세계적 화랑 페로탱 강주희 홍콩 서울 디렉터는 "특히 서울이 홍콩보다 나은 점은 바로 '임대료'"라며 "홍콩이 가장 매력적인 것은 사실이지만 임대료 측면에서도 서울이 유리하다"고 꼽았다. 페로탱은 2016년 서울 팔판동에 분점을 개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2021 아트부산 현장. 2021.5.13. photo@newsis.com


◆유럽 명문 화랑부터 세계 3대 갤러리까지 서울 분관 추진

유럽의 명문 화랑 타데우스 로팍 갤러리도 한남동에 개관한데 이어 세계 3대 갤러리로 꼽히는 스위스 하우저앤워스와 독일 스프루스 마거스 갤러리도 서울 분관을 추진중이다. 타데우스 로팍은 파리, 잘츠부르크, 서울에 총 6개의 지점을 두고 70여 명의 작가가 소속되어 있다. 개관전으로 게오르그 바젤리츠의 개인전을 열었다. 하우저앤워스는 루이스 부르주아, 헨리 무어, 조지 콘도 등 유명 작가 작품을 관리중이다.

올해 아트페어 열풍을 일으킨 아트부산에서 솔드아웃 사태를 맛 본 독일 베를린 페레스 프로젝트, 미국 뉴욕 글래드슨톤, 투팜스도 내년 서울에 분점을 낸다. 


5월 아트부산에서 베스트 부스로 선정된 독일 페레스 프로젝트 조은혜 디렉터는 "아트부산은 2019년도부터 참여 했지만, 올해 아트부산은 기대를 뛰넘는 놀라운 결과였고 한국미술시장의 에너지를 느끼게 해 서울 분점을 결정한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페레스 프로젝트는 독일 신진 작가 12명의 작품을 판매했는데 오프닝 전에 판매가 이뤄지면서 '대박 갤러리'로 주목받았다. 조 디렉터는 "1987년생 멕시코 태생 마뉴엘솔라노라고의 작품을 한국에 처음 선보였는데 완판이 되면서 화제가 됐다"고 했다. "작가가 시각장애인이면서 남성에서 여성으로 전환하고 있는 트렌스젠더라는 배경에 깜짝 놀라는 컬렉터들은 오히려 그러한 점에 더욱 관심을 보이며 감동하는 사람들이 많아 한국미술시장의 성숙도를 느낄수 있었다"

 조 디렉터는 "작품을 구매한 층은 20~40대 초반으로, 낯선 신진 작가 작품도 거부감 없이 반응하며 그림을 사는 MZ세대의 구매력을 실감했다"고 전했다.

페레스 프로젝트는 2002년 변호사 출신의 쿠바계 미국인 하비에르 페레스에 의해 샌프랜시스코에서 설립됐다. 현재는 베를린에 거점을 두고 활발하게 다양한 배경의 젊은 신진 작가들을 소개하고 있다. 대표인 하비에르 페레스는 2006년 '아트리뷰'의 '파워 100'에 오른 인물이다.

내년 상륙하는 페레스 프로젝트 서울 분점은 강북에 위치할 예정으로 뷰잉 공간 및 오피스 혹은 전시 공간으로 유연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페이스갤러리가 한남동 르베이지 빌딩으로 이전했다. 사진=김상태; 랜더링 제공: 매스 스터디스.2021.4.30.photo@newsis.com



◆세계적 화랑 페이스·리만머핀 등 서울지점 확장세...공간 넓혀 이태원으로 이전

"지난 5년간 매출액이 증가해왔다. 앞으로 가능성을 보고 전시장 규모를 키운다"(페이스 서울 이영주 디렉터)

2017년 3월 이태원에 서울지점을 연 페이스서울은 지난 4월 이전 전시공간보다 4배 큰 661㎡(200평) 규모로 확장 이전했다. 세계적인 화랑으로 꼽히는 페이스는 뉴욕이 본점으로 파블로 피카소, 데이비드 호크니 등 유명 작가 작품을 관리하며 국내 블루칩 작가 이우환이 소속된 갤러리다. 페이스갤러리 서울 지점은 이전 기념 전시로 89세 미국 흑인 작가 샘 길리엄의 개인전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였다.

같은 해 국내에 진출한 서울 안국동 리만머핀 갤러리도 내년에 이태원으로 확장 이전한다.  4년여 만의 재개관은 같은 동네에 확장 이전한 페이스와 경쟁하며 젊은 미술애호가들과 MZ세대들을 공략할 전망이다.

1996년 미국 뉴욕에서 문을 연 리만머핀은 2013년 홍콩에 이어 2017년 서울 갤러리를 개관했다. 라쉘 리만과 또 한 명의 공동설립자인 데이비드 머핀(David Maupin)은 지난 30년간 한국을 수 차례 왕복한 끝에 서울 지점을 결정했다.

리만머핀 서울 확장 이전 후에도 손엠마(Emma Son) 수석 디렉터가 운영한다. 리만머핀 서울은 새로운 공간에서의 첫 전시로 동시대 가장 중요한 회화 작가 중 한 명으로 알려진 현대미술가 래리 피트먼의 개인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1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20회 한국국제아트페어(키아프, Kiaf)에 다양한 미술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2021.10.14. mangusta@newsis.com


◆아시아 미술시장서 한국미술 급성장세 매력은?

"서울을 중심으로 한 한국 시장은 미술 투자를 목적으로 한 개인 컬렉터들의 구매력이 강할 뿐만 아니라 미술품 관세가 없고 전시 공간 확보가 용이하다는 점 때문에 싱가포르, 홍콩과 더불어 아시아 미술의 중심지가 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손꼽힌다."(페레스 프로젝트 조은혜 디렉터)

세계적인 화상들은 한국은 지리적으로 매우 매력적이라는데에 입을 모은다.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미국과의 교류가 용이한 중심지에 있고 한국 특히 서울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뛰어넘는 사회 인프라는 세계적인 아트마켓이 성장할 수 있는 이점을 갖고 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 위치한 미술관과 이미 국내에 진입하는 세계 주요 갤러리의 한국 지점들은 한국이 글로벌 아트마켓으로 성장할 수 있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더불어 전세계 최고의 국제공항을 1시간 거리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기 위한 한국화랑협회는 키아프와 인천공항공사와의 협업도 진행, 아트페어 마중물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김동현 화랑협회 전시기획 팀장은 "특히 K 콘텐츠의 위력으로 아시아 문화 시장을 주도하는 분위기는 대중음악, 영화, 드라마 등 문화 컨텐츠의 성장과 동시에 미술과 디자인 등 아트 앤 컬쳐 기반의 활동을 하기에 매우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올해 키아프(KIAF·한국국제아트페어)가 650억 원의 역대급 매출 대박이 나면서 세계적인 화랑들은 한국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해외 갤러리들은 이번 키아프에서 작품이 불티나게 팔려 나가는 것에 깜짝 놀라 내년 행사 참가도 적극적으로 나서 확정했다. 이들은 정해진 부스에 맞게 작품을 가지고 온 것을 아쉬워하며 이미지로도 작품 판매를 했다는 후문이다.

키아프를 주최한 한국화랑협회 황달성 회장은 코로나 사태속에서도 미술시장의 장밋빛 청사진을 내놓았다. "내년에 세계적 아트페어인 프리즈(Friez)서울이 키아프와 동시에 열려 세계적 컬렉터들이 한국을 방문한다면 한국 미술시장이 기존 4000억 원 규모에서 5배에 달하는 2조원대로 성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박현주 아트클럽]윤병락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사과 작가 꿈"

[박현주 아트클럽]'1분 18초'·'오픈런'...MZ세대 돌풍 미술시장 명암

[박현주 아트클럽]김재욱 대표 "미술품 쪼개기 개척..부자들만의 리그' 깬 보람"

[박현주 아트클럽]'도도새' 김선우 작가와 서울옥션 그리고 가나아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