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2021 KCDF 공예·디자인 전시 공모' 10명 작가 선정

2021.01.2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1 KCDF 공예·디자인 전시 공모 선정작 전시(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제공)2021.0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2021 KCDF 공예·디자인 전시 공모'의 신진작가 부문에서 10명의 작가를 최종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전시 공모는 공예·디자인 분야의 발전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작가들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해 전문가 심사를 거쳐 최종 선별했다.

선정된 신진작가 10명은 서울 종로구 KCDF갤러리 건물 1층 외부에 위치한 윈도우 갤러리에서 4주간의 개인전을 지원받는다.

2021년 신진작가 지원 전시는 섬유공예가 최수영 작가의 '창 창, Be Full of Life'전시(1월20일~2월14일)로 시작한다.

최수영 작가는 날실과 씨실을 엮어가는 직조 작업으로, 한옥의 창·문을 통과해 들어오는 밝은 빛, 창틀의 수직과 수평의 직선, 산세와 어우러져 완성되는 지붕의 곡선이 주는 안정감과 관계성을 새롭게 해석했다.

이어 김도원(도자, 2월), 권슬기(금속, 3월), 김예지(복합, 4월), 김동해(금속, 6월), 최환성(섬유, 7월), 김성수(금속, 8월), 최현주(도자, 10월), 박영호(유리, 11월), 한수영(도자, 12월) 작가의 전시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전시기간 중 작품과 함께 작가의 인터뷰, 작업 제작 모습을 담은 영상이 상영된다. 영상은 작품과 작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도록 구성했고, 공진원 유튜브 채널 및 공예TV 채널을 통해서 온라인으로도 감상할 수 있다.

공진원은 2018년부터 전시공모 사업을 추진해 현재까지 신진작가 33인, 개인작가 15인, 단체 11팀 등 총 59명(팀)을 지원했다. 작가들의 전시를 비롯해 다양한 주제의 기획전 지원을 통해 공예·디자인 작가를 발굴·육성하며, 작품 홍보와 판매 촉진 등을 도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여체 조각의 달인' 고정수 "코로나 블루로 답답하면 오세요"

박서보 화백 부인? 수필가 윤명숙...'나로 말할 것 같으면~'

황달성 화랑협회장 "미술품 물납제, 시가 감정 뒷받침돼야"

홍티예술촌 ‘청년작가 발굴, 리메이크 리사이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