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적석목곽묘에 묻힌 신라의 행렬…'쪽샘 vs 탑동' 특별전

2020.05.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물·동물무늬 항아리 및 신라행렬도.(사진=문화재청 제공) 2020.5.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신라시대 지배층이 무덤으로 사용됐던 적석목곽묘(積石木槨墓)에서 당시 신라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된다. 특히 쪽샘 44호분에서 발견된 '신라 행렬도'가 새겨진 항아리가 일반인들에게 처음 모습을 드러낸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경주 쪽샘유적과 탑동유적에서 조사된 신라 적석목곽묘 조사 성과를 종합한 '쪽샘 vs 탑동: 적석목곽묘 전성시대' 특별전을 오는 30일부터 12월 30일까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천존고 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올해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개소 30주년과 한국문화재재단 창립 40주년을 함께 기념해 기획한 행사로 쪽샘과 탑동으로 대표되는 경주지역 적석목곽묘 유적의 조사 성과와 출토 유물을 한 자리에서 비교할 수 있도록 했다.

적석목곽묘는 '돌무지덧널무덤'으로 불리며 5∼6세기 신라 지배층의 무덤 양식으로 나무곽(木槨)으로 매장시설을 만들고 돌을 쌓아(積石) 보호한 뒤 흙을 덮어 완성하는 무덤 구조다.

신라의 적석목곽묘는 대릉원 주변을 중심으로 분포한다고 알려졌다가 2010년 이후 탑동 유적 조사를 통해 다수의 적석목곽묘가 발견되면서 분포 범위가 탑동까지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물·동물무늬 항아리 및 신라행렬도.(사진=문화재청 제공) 2020.5.28 photo@newsis.com
쪽샘 유적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경주 대릉원 인근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적석목곽묘 200여기를 비롯해 널무덤(木槨墓·목곽묘), 돌널무덤(石槨墓·석곽묘), 독무덤(甕棺墓·옹관묘) 등 다수의 무덤이 확인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해 10월에 공개된 '신라 행렬도'가 새겨진 항아리가 일반인들에게 처음 공개된다. 쪽샘 44호분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체 높이 약 40㎝의 긴목항아리로 추정되는 토기에 4단으로 구성된 기마행렬과 인물, 동물들이 함께 행렬하는 장면이 묘사됐다.

행렬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기마·무용·수렵을 묘사한 복합 문양은 현재까지 신라 회화에서 처음 확인된 사례이며 내용 구성이 풍부하고 회화성이 우수해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이 밖에 쪽샘에서 발견한 '토우장식이 붙은 뚜껑'과 '동물무늬 항아리' 등 729점의 유물도 함께 선보인다.

탑동 유적은 경주 남천과 인접한 도당산 아래쪽에 있으며 2010년부터 2018년까지 발굴조사를 통해 적석목곽묘 76기를 비롯한 약 180여기의 무덤을 조사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탑동 유적에서 발견한 금 귀걸이, 은반지, 각종 말장식, 토기 등 411점의 유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경주 쪽샘유적과 탑동유적 위치.(사진=문화재청 제공) 2020.5.28 photo@newsis.com
관람객들은 전시실 입장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필수 착용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1500여년 전 경주에 널리 형성됐던 두 무덤군을 비교해 신라 왕경의 공간 구성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한국화의 테러리스트' 故 황창배 19주기 특별전

덕수궁 중화전 내부, VR로 생생하게...온라인 전시

광주비엔날레재단, 이불 작가 작품 러시아 전시…한·러 수교 30주년

'아트광주20' 온라인으로 전환, 15개국 작품 감상·구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