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까망이'가 사람보다 커졌다…아르떼케이, 정우재 개인전

2024.07.10


associate_pic
정우재, Dear Blue-Embracing Each Other's Light, 캔버스에 유채, 89.4 × 130.3cm (60호), 2024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반려견 ‘까망이’와 지내며 결핍이 채워지는 것을 경험한 화가 정우재는 반려견의 존재감을 거대하게 그려낸다.

사람보다 크게 담아낸 동물은 깊고 큰 위로의 표현이다. 일상의 풍경과 빛이 교차하는 배경은 반려 동물과 인간의 만남이라는 환상적인 순간을 현실과 연결해주는 요소로 작용한다.

'하루빛'으로 연 정우재 개인전이 서울 강남구 언주로 아르떼케이에서 24일까지 열린다.

 극사실적인 화법의 반려견과 고양이, 관상어가 함께하는 작품은 순수한 감성이 흐른다. 전시는 신작을 포함해 총 21점을 선보인다.
 
associate_pic
정우재_Radiant-Overcoming the Limit 53.0×45.5cm oil on canvas 2024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보기

울산 예술가들 "미술대전 일부 수상작 명백한 표절"

대한민국민화대전 대상에 손우주미 ‘까치와 호랑이’

파리올림픽 기간 프랑스 전역서 K발레~K전시 달군다

"조선~일제 정읍 화가들, 시립박물관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