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요지연도' 7억 2000만 원·'달마도' 1억 7000만 원

2022.05.20

기사내용 요약

마이아트옥션 5월 경매 낙찰률 6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요지연도 搖地宴圖, 비단에 채색, 158.4×427.8㎝, 추정가 7억~15억 원, 낙찰가 7억2000만 원.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서왕모의 연회를 그린 조선시대 '요지연도'가  7억2000만원에 낙찰됐다. 18세기 말 궁중 회화를 대표하는 작품으로 서왕모는 중국 신화 중 여선(女仙)의 우두머리로 만물을 소생하게 하는 능력을 지녔다는 전설상의 인물이다.

고미술 경매사 마이아트옥션은 19일 연 제44회 메이저 경매에서 7억 원에 시작한 '요지연도'가 7억2000만원에 낙찰되는 등 116점 중 76점이 팔렸다고 20일 밝혔다. 낙찰률은 65.5%를 기록했다.

호방하고 기운생동한 필치로 선종화의 특징을 잘 담아낸 작품 연담 김명국의 '달마도'는 1억 7000만원, 겸재 정선 특유의 화법과 개성이 돋보이는 '계산서옥도'가 1억 3000만 원에 낙찰됐다.

마이아트옥션은 "이번 5월 경매는 해외 환수문화재인 ;삼국지연의도'와 '자수십장생도' 등이 관심을 받으면서 국내에서 새 주인을 찾았고 나전작품들과, 은공예품 등도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며 "고미술 시장의 꾸준한 성장을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억 7000만원에 낙찰된 연담 김명국(蓮潭 金明國, 1600~1662), '달마도 達摩圖', 종이에 수묵, 94.5×42.5㎝, 추정가 2500만원~5000만원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앙리 마티스 200여점 작품, 부산에 찾아온다

부르주아 '거미' 518억!...돈 몰린 미술시장 호황 언제까지?

씨킴(CI KIM), 열세 번째 개인전…회화 등 60여점 선보여

영천 최무선과학관 오세요, 특별기획전 ‘곤충과 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