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아트클럽

[박현주 아트클럽]박수근 '고목' 같은 문성식 '겨울나무'

2022.01.21

기사내용 요약

국제갤러리 부산점에서 신작 개인전
연필로 긁어낸 '유화 드로잉' 100여 점
대형 '장미' 연작도 공개...21일부터 2월28일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성식, 겨울나무, 2021,캔버스에 유화, 연필, 27.4 x 19.2cm, 사진: 안천호,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마치 박수근의 '고목'같아 보이는 이 그림은 문성식의 신작 '겨울나무'다. 두터운 물감이 그대로 발려 벽화같은 그림은 화강암 같은 울퉁불퉁한 질감이 특징인 박수근의 작품이 고와 보일 정도로 거친 분위기다.

물감을 두텁게 칠해서 최대한의 질감과 입체적인 효과를 나타내는 '임파스토(Impasto)' 기법. 16세기 르네상스 시대 티치아노(Titian)와 틴토레토(Tintoretto)가 처음 사용했다.

'임파스토' 기법이 도드라져 보이지만 문성식이 이 기술(?)을 내세운 건 아니다. '드로잉'에 천착하고 있는 그는 이번 신작에도 연필과 유화 간의 마찰에 주목했다. 

신작 대부분 두껍게 바른 유화 위에 연필로 그 바탕을 긁어내는 그림을 그리는 ‘유화 드로잉’이다. 마티에르가 두껍게 발리는 표현법인 '임파스토' 기법을 닮은 이 방식을 통해 작가는 연필과 유화 사이의 저항을 이겨내고 캔버스 위에 마치 부조와 같은 형태로 ‘그리려고 하는 의지’, 즉 ‘삶’을 고착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성식, 가을 정원, 2021,캔버스에 유화, 연필, 27.4 x19.2cm, 사진: 안천호,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문성식의 신작 개인전이 국제갤러리 부산점에서 열린다. 'Life 삶'을 주제로 21일부터 여는 이번 전시는 2011년, 2019년에 이어 국제갤러리에서 선보이는 작가의 세 번째 개인전이다.

“연필은 회화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재료로, 즉흥적이며 소박하다. 이는 과장 없고, 꾸밈이 없는 제 성격과 닮은 것 같다."

대학 시절부터 연필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온 문성식은 이 재료를 단순한 도구로 쓰기보다는 그 특성을 고유한 회화언어 일부로 발전시켰다.

'삶'이라는 방대한 주제 안에서 '지금, 여기', 우리가 살아가는 풍경의 소소한 기록들을 제시한다. 일상의 장면들, 주변 동물과 식물 등의 모습을 표현한 약 100여 점의 유화 드로잉 신작을 중심으로, 2019년부터 진행해온 대형 장미 연작 '그냥 삶'의 신작, 지난 2021년 전남 수묵 비엔날레에 선보인 '그저 그런 풍경: 땅의 모습' 연작 중 10여 점도 공개한다.

그림은 작가의 습성과 닮아 있다. 연필의 매력은 의식의 명령을 손이라는 매개를 거쳐 왜곡 없이 솔직하게 보여준다. 전시는 2월28일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제갤러리는 2022년 부산점의 첫 전시로 문성식의 개인전 'Life 삶'전을 21일 개막했다. 이번 전시에는 2019년부터 진행해온 대형 장미 연작 '그냥 삶'의 신작과 2021년 전남 수묵 비엔날레에서 선보인 '그저 그런 풍경: 땅의 모습' 연작 중 10여 점 등 100여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2월 28일까지. 문성식 작가가 자신의 작품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 안천호,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2022.0121. photo@newsis.com


◆작가 문성식은?
1980년 경북 김천 출생으로1998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에서 수학했다. 2005년에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전시에 최연소 작가로 참여 미술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탈리아 몬차 지오바니 비엔날레 'Serrone'(2011), 독일 보훔미술관 '유사한 차이'(2010), 체코 프라하비엔날레 '회화의 확장'(2009), 국제갤러리 'On Painting'(2007) 등 국내외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다. 리움 삼성미술관, 두산아트센터, 하이트컬렉션, 소마미술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박현주 아트클럽]윤병락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사과 작가 꿈"

[박현주 아트클럽]'1분 18초'·'오픈런'...MZ세대 돌풍 미술시장 명암

[박현주 아트클럽]김재욱 대표 "미술품 쪼개기 개척..부자들만의 리그' 깬 보람"

[박현주 아트클럽]'도도새' 김선우 작가와 서울옥션 그리고 가나아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