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고종황제 집무실 재현…'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

2021.10.2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종황제의 '집무공간'을 볼 수 있는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가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된다. (사진 = 문화재청) 2021.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고종황제의 '집무공간'을 볼 수 있는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가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된다.

문화재청은 에르메스 코리아의 후원을 받아 재단법인 아름지기와 함께 '덕수궁 즉조당 내부 집기 재현 사업'을 협업, 그 결과를 특별전을 통해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조선 15대 임금 광해군과 16대 인조가 즉위한 덕수궁 즉조당은 대한제국 초기 정전으로 잠시 사용됐다가 후에 집무실인 편전으로 활용됐다. 이를 고려해 즉조당을 고종황제의 '집무공간'으로 주제 설정해 집기류를 재현했다.

재현집기는 각 분야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품목을 선정했으며 무형문화재 장인들의 손으로 제작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종황제의 '집무공간'을 볼 수 있는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가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된다. (사진 = 문화재청) 2021.10.22. photo@newsis.com
방 안쪽 황제의 자리에는 '수(壽)'자와 '복(福)'자를 수놓은 10폭 규격의 '백수백복자 자수병풍(百壽百福字刺繡屛風)', 이동식 침상 또는 의자 용도로 사용했던 '평상(平床)'과 조선 시대 책상인 '경상(經床)'이 배치된다. 계절에 맞춰 교체할 수 있도록 겨울용 '보료'와 여름용 '왕골자리'가 각각 평상 위에 놓인다.

신하의 자리인 방의 바깥쪽에는 '경상(經床)'과 함께 붓과 먹을 보관하던 함인 '연상(硯床)'이 배치된다. 이외에도 야간에 방 내부를 밝히는 전통 '좌등(座燈)'·'유제등경'·'은입사촛대'와 난방용으로 사용된 '은입사화로'를 재현해 배치했다.

관람객들은 재현집기가 전시되어 있는 즉조당 내부뿐 아니라 바로 옆에 있는 준명당도 월랑(月廊·복도각의 일종)을 통해 직접 들어가 관람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종황제의 '집무공간'을 볼 수 있는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가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된다. (사진 = 문화재청) 2021.10.22. photo@newsis.com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재현집기 전시를 꾸준히 개최해 장인 정신이 깃든 우리 전통 공예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과거 궁중 문화와 생활상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걱정을 멈추고 폭탄을 사랑하기'…이 무슨 전시인고?

미술관이 추천한 8명은 누구?...세종문화회관 중견작가전

'조각은 산업'...'10회 서울국제조각페스타' 개막

대한상의, 제8회 사진공모전 시상식 개최…총 75점 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