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인고의 세월을 견딘 조선 왕실 태반함 ‘봄, 옛 향기에 취하다’

2020.04.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자유개사이호 (白瓷有蓋四耳壺(外壺,內壺) 조선전기, 30.5cm. 사진=다보성갤러리 제공 2020.4.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외호는 구연부가 밖으로 말렸고, 목부분은 짧고 벌어졌다. 어깨의 네 곳에는 각이 진 고리가 달렸다. 뚜껑에는 네 개의 구멍이 뚫린 보주형의 꼭지가 붙어 있고, 내호도 크기가 다를 뿐, 외호와 형태가 거의 유사하다.

옅은 담청색 기운이 감도는 회백색의 백자유약이 전면에 입혀졌는데, 빙렬은 없고 광택이 좋다.

높이 30.5cm, 백자유개사이호(白瓷有蓋四耳壺(外壺,內壺))라고 불린다.

담백하면서도 단순한 세련미가 돋보이는 이 백색 항아리, 무엇에 쓰던 것이었을까?

다보성 갤러리 김종춘 회장은 "조선시대 궁중에서 왕세자의 태를 보관하던 '태반함' 항아리"라고 소개했다.

왕실에서 귀하게 여겼을 '태실 항아리'가 조선시대를 거쳐 21세기까지 깨지지 않고 온전히 살아남은 질긴 생명력에서 '숭고의 미'가 전해진다. 하지만 속절없이 살아남은 항아리의 슬픔도 있다. 고이 품었던 왕세손의 태반은 어디로 갔을까?

김 회장에 따르면 일본에서 들어온 이 항아리는 외호와 내호가 온전하게 남아있는 경우가 드물어 조선전기에 만든 수작(秀作)이다.  굽은 안다리굽 형태다. 굽다리바닥에 가는 모래를 받쳐 구웠다. 뚜껑은 안쪽면에 둥근 접시 모양의 받침 자국이 남아 있다. 다보성갤러리는 이 항아리의 작품가격은 10억선이라고 추정했다.
  
인고의 세월을 견디고 살아나 여전히 빛을 내는 이 항아리는 다보성 갤러리가 오는 6일부터 여는 ‘봄, 옛 향기에 취하다’전에서 만나볼수 있다. 삼국시대부터 근대까지 다채로운 문화유산으로 꾸민 고미술 특별전에 나왔다.

다보성 갤러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했다. 3월에 열 전시였지만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 연기했던 전시다.

다보성 갤러리는 "전시 수익금 중 일부는 코로나19로 피해가 심각한 지역의 의료지원을 위한 기부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미술 고가구등 120여점을 선보이는 전시는 서울 종로구 수운회관 전시관에서 29일까지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한국화의 테러리스트' 故 황창배 19주기 특별전

덕수궁 중화전 내부, VR로 생생하게...온라인 전시

광주비엔날레재단, 이불 작가 작품 러시아 전시…한·러 수교 30주년

'아트광주20' 온라인으로 전환, 15개국 작품 감상·구입